홈로그인회원가입사이트맵
남해군, 마늘 매출액 전년대비 250% 달성
등록자 연구개발실 등록일
 

 남해군(군수 박영일)은 지난달 말 개최된 보물섬 마늘축제&한우잔치에서 지난해에 비해 2배 이상의 마늘 매출을 기록, 큰 성과를 거뒀다고 2일 밝혔다.

 남해군은 제11회 보물섬 마늘축제&한우잔치 행사가 열린 지난달 27일부터 29일까지 사흘간, 이동면 마늘나라 일원 축제장 내에서 산지마늘 시골장터를 운영했다.

 마늘 판매 농가와 농협의 신청을 받아 총 15개 부스를 운영, 마늘 판매와 함께 해풍 맞고 자란 명품 남해마늘의 명성 홍보에 적극 나섰다.

 운영결과, 마늘 판매량 총 17t, 매출액 1억 원을 달성해 전년 대비, 판매량과 매출액이 각각 130%, 250% 증가하는 등 높은 실적을 올렸다.

 남해군은 이번 축제 기간 산지마늘 장터 활성화를 위해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였다.
 사전 운영협의회를 열어 축제기간에 판매하는 마늘을 1등품으로만 엄선, 판매하도록 했다.
 마늘가격 정찰제를 올 처음 도입해 투명하고 합리적인 가격으로 소비자들의 상품 신뢰도와 만족도를 높였다.

 소비자들의 기호에 맞춘 소포장 3kg, 5kg 박스를 제작·공급해 휴대와 운반을 편리하도록 했다.

 특히 소포장 판매는 관광객들이 주변 지인들에게 선물용으로 부담 없이 구입하기에 안성맞춤이라 남해마늘의 위상을 끌어올리는 데 큰 역할을 했다.

 군은 다만 산지마늘 시골장터 부스를 도로변 주변 한곳에 집중 배치해 관광객이 찾기 쉽고 마늘을 차에 수송하기 쉽도록 배려했으나, 차량의 진·출입로 동선이 일방통행로로 지정돼 축제를 관람하고 귀가하는 방문객 차량이 마늘을 싣고 가는 데 불편함을 야기, 향후 내년도 축제 준비 시 적극 개선해 나갈 방침이다.

 남해군은 이번 축제를 통해 남해마늘의 명성이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한 만큼 ▲마늘우량종구 생산단지 조성사업 ▲마늘 생력화를 위한 농기계 보급 ▲마늘종 수확방법 개선대책 지원 사업 등 마늘 품질 향상과 재배면적을 확대를 사업을 지속 추진, 지역의 주 소득작목인 마늘 산업 육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김감호기자  kkh@gnynews.co.kr
<저작권자 © 경남연합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0 | 엮인글 0

알면 알수록 놀라운 마늘의 약효
남해마늘 본격 출하…kg당 6000원대 , 전년 比 30%↑





%3Ca+href%3D%22..%2Fnhgarlic%2F%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HOME%3C%2Fspan%3E%3C%2Fa%3E+%3E+%3Ca+href%3D%22..%2Fnhgarlic%2Fglove.php%22+class%3D%22Klocation%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EB%82%A8%ED%95%B4%EB%A7%88%EB%8A%98%EC%82%AC%EB%9E%91%EB%B0%A9%3C%2Fspan%3E%3C%2Fa%3E+%3E+%3Ca+href%3D%22..%2Fnhgarlic%2Fglove.php%3Fmid%3D23%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EB%A7%88%EB%8A%98%EC%88%98%EB%8B%A4%EB%B0%A9%3C%2Fspan%3E%3C%2Fa%3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