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로그인회원가입사이트맵
남해 ‘해양 항노화산업’ 심포지엄 개최
등록자 행정실 등록일

해산물과 어류에 함유된 항산화 물질을 추출해 노인성 질환을 치료하는 의약품이나 노화방지 화장품을 만드는 해양 항노화산업이 남해군을 중심으로 본격 육성된다.

남해군은 잘피, 손도미역, 참굴, 피조개, 해삼 등이 풍부해 해양 항노화 산업 최적지로 평가받고 있다.

남해군은 20일 남해마늘연구소에서 지역여건에 적합한 해양 항노화산업 과제 발굴을 위해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주제 발표에 나선 제윤억 남해부군수는 “남해군은 해양생물의 생산·공급여건이 탁월한데다 마늘연구소, 경상대학교 해양생물교육연구센터 등 항노화 바이오 연구과제 수행역량을 충분히 갖추고 있어 해양 항노화산업 육성에 매우 유리한 여건”이라며 “미세조류 생산단지 조성, 기업 유치, 어촌 장수마을 조성, 전문 연구기관과의 MOU 체결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해양 항노화 소재개발과 산업화’ 발표에 나선 정세영 경희대 교수는 “손도미역, 잘피, 모자반 등 남해군만이 가진 해양 특화소재 개발이 중요하다”며 “관련 특허를 확보하고 더 나아가 국책연구로 선정될 수 있도록 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김형락 부경대 교수는 “남해군 연안에 자생하는 해조류의 생리활성에 관한 체계적인 연구가 선행된다면 해양생물 산업이 지역 소득기반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박시향 ㈜선마린 바이오테크 대표는 굴, 바다달팽이, 미세조류 등 해양생물을 이용한 기능성 소재 개발과 제품 생산사례를 소개했다.

남해군은 이날 심포지엄에서 나온 전문가와 참석자들의 의견과 올 하반기에 예정된 비즈니스 모델 개발연구 용역을 바탕으로 최적의 해양 항노화 산업 과제를 선정할 방침이다. 남해군 뿐만 아니라 경남도도 해양항노화 산업을 경남미래 먹거리로 판단하고 관련 정책을 추진중이다. 경남도는 내달 서부청사에 해양 항노화산업을 전담하는 ‘해양 항노화 담당’ 부서를 신설할 예정이다. 현재 관련 조례가 도의회에 제출돼 상정된 상태다.

<출처 : 경남일보>

댓글 0 | 엮인글 0

2016 경남항노화바이오산업 기업지원사업 제2차 기술교류회 및 세미나 개최 안내
2016 농촌교육농장 품질인증 신청 안내





%3Ca+href%3D%22..%2Fnhgarlic%2F%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HOME%3C%2Fspan%3E%3C%2Fa%3E+%3E+%3Ca+href%3D%22..%2Fnhgarlic%2Finfo.php%22+class%3D%22Klocation%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EC%A0%95%EB%B3%B4%EB%A7%88%EB%8B%B9%3C%2Fspan%3E%3C%2Fa%3E+%3E+%3Ca+href%3D%22..%2Fnhgarlic%2Finfo.php%3Fmid%3D25%22%3E%3Cspan+class%3D%22Klocation%22%3E%EC%84%B8%EB%AF%B8%EB%82%98%2F%ED%96%89%EC%82%AC%3C%2Fspan%3E%3C%2Fa%3E